Zondarian.egloos.com

다음 직장은....

포토로그





오늘의 불쏘시개일 가능성이 높은 것 존다리안의 독서



이 책의 논리라면



살인마 두목



살인집단



일본의 잠재적 범죄자 후보(..............)



도시를 건설해 살인자를 만드는 게임



불쌍한 거북이들을 학살하는 살육게임



전형적인 게임 중독자들 (뭐....게임도 선전용으로 만들기는 했지만.....)



위 전의 게임 중독자들 (그렇다면 비디오 게임 중독은 1930~40년대에도 맹위를 떨쳤단 말인가?)

사실 게임 중독자들(..........)이 쏟아져 나오기 전에 미국에서도 정신이 이상한 놈이 스코프 단 사냥총 들고 높은 곳에서 이사람 저사람 무차별 저격한 적 있었지요.

사견인지는 모르지만 그 악명높은 콜럼바인 고교 사건도 지금은 어처구니없는 인간으로
보이기는 하지만 마이클 무어가 그랬듯이
볼링쳤다고 총기 갖고 살인했으니 볼링을 금해야 한다고  어처구니 없이 말할 수도 있지요
 사건의 연관관계란 그리 쉽게 설명할 수 없습니다.

(정작 마이클 무어가 말하는 총기 문화가 원인이라는 지적은 그것도 완전한 설명이 못되는
 것이 보스턴 마라톤 테러사건 같은 경우는 그냥 압력밥솥으로 사제폭탄 만들었다는 점에서
볼 때 총기 없다고 사람이 테러나 살육을 저지르지 않을 것이라는 주장의 반대 증거이기도
하고 총기 자유도가 미국보다 낮은 프랑스 같은 곳에서도 총기를 앞세운 테러가 미국 뺨치는 수준으로 벌어지곤 하지요.)

이미 총기 평화국가 (.........)일본조차도 불질러서 사람 학살하는 게 가능하다는 걸 보여줬습니다. 이미 고독한 늑대는 세계추세예요.

근데 아이러니한 것은 바로 위 책에서 고독한 늑대에 대해서는 어떤 의미에서 보면 제대로 지적하지 말입니다.

내향적이고 사회성 부족한 자들이 폭력게임에 빠져들어 쉽게 폭력을 휘두르게 된다는 논리
인데 문제는 이거 원인과 결과를 착각하는 거라는 것이지요. 그럼 내향적이고 사회성 부족한 사람들에게 게임을 시키지 않았다면 그들은 폭력을 휘두르지 않을까요?

더 할 말이 없는 것은 내향적이고 사회성 부족하면 폭력 휘두른다는 논리가 될 수도 있다는 점이지요. 예.... 프란츠 슈베르트는 극도의 폭력성을 가진 인물이었나요?

이런 책들이 불쏘시개인 이유가 이거예요. 어떤 사회현상의 원인을 딱 하나로 몰아서 그것만 어떻게 하면 해결할 수 있다고 믿는 거지요.
그런데 그렇게 해서 금주법을 실시, 술을 못팔게 하니까 미국은 마피아 천지가 되었지요.




덧글

  • virustotal 2019/09/08 22:45 #

    사람 토막나 죽어갈때 살인마나 옹호한놈이 정권 찬탈한것이 더 심각한 문제인데

    사람죽어갈때 살인막을려고 한 사람이 출세한것이 아니라

    살인마에 동조하고 그걸 옹호한 사람이 되니

    참 살인사건만 해도 언론에서 대서특필한것만 몇건이냐

    대놓고 사형제 반대하니 안전은 보장하고

    재소자 인권도 보장하고
  • KittyHawk 2019/09/08 22:54 #

    게임업계에 걸고 넘어지는 자들이 실제로 원하는 건 게임업계가 벌어들인 돈이라는 이야기가 돈다고 합니다. 그걸 위해 여론몰이를 벌여서 삥뜯기를 하겠다는게 속내가 아닐지...
  • 아인베르츠 2019/09/08 23:06 #

    바보상자 이론에 따지면 가정주부들은 모두 혼외자식과 불륜과 시댁과의 불화로 인해 인생이 엉망진창일텝니다. 하하.
  • 풍신 2019/09/10 08:50 #

    게임이 생기기도 전에 살인하던 인간들은 널려있었으니 폭력성은 오히려 인간과 함께 하는 것이라고 봅니다. 그냥 게임 업계 뻥 뜯으려고 이런 소리 하는 것...

    하긴 뭐 게임이나 서브컬쳐에 영향 받아 범죄 저지르는 인간도 있겠지만, 그건 인성 교육이나 준법 정신의 문제이지 게임 탓이라고 보긴 어렵죠. 애초에 게임이나 서브컬쳐의 모티브는 현실이고, 현실이 더 잔혹할 경우가 있다는 것을 생각하면...
  • 존다리안 2019/09/10 08:51 #

    야겜,야망가의 토대는 아마 일본의 썬데이서울류 비슷한 잡지에서 나오는 기사들인지도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