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ndarian.egloos.com

다음 직장은....

포토로그





개인적으로 존다리안의 만화와 애니,영화





애니플러스에서 종말의 이제타 재방해주던데 최종화더라....

어쨌든 거의 같은 주제를 다룬다면 종말의 이제타보다 피스메이커 쪽이 더 취향이다.

이제타는 핵이라는 것을 은유로 이용했고 피스메이커는 대놓고 이용했는데 개인적으로 피
스메이커가 더 낫다고 생각하는 것이 더 “현실적”이기 때문이다. 어차피 이제타도 핵확산은
이뤄진다고 은유가 나오지만 (이 짓을 하는 놈 아처) 피스메이커는 애당초부터 핵확산은 누
구도 막을 수 없었다는 어떤 의미에서는 위악자인 최종보스 주인공의 형이나 주인공 모두
사실상 패배하는 씁쓸한 결말로 끝난다. 사실 그 핵무기 개발에 앞장서다 주인공의 형에게 숙청된 “백부”도 실은  핵의 보급에는 성공해
죽었다 부활한 전작의 악역 키스 화이트처럼 승자 같 지만 긴 눈으로 보면 패배자다.

사실 그 백부는 키스 화이트와는 비교도 안되는 인물인 것이 키스 화이트는 그저 사리사욕
에 사로잡힌 것 뿐이지만 백부는 전쟁의 공포로 다시는 그 누구도 전쟁을 일으키지 못하도
록 서로에게 핵을 겨눈 상태의 압도적인 공포로 전쟁을 막고자 한 방식은 잘못되었지만
평화를 생각하던 인물이었다.

그러나 이 만화에서 거인 조연이 쏴재끼던 개틀링이 그 대량학살의 공포로 전쟁을 막기는
커녕 오히려 현대적인 기관총으로 진화해 전쟁의 사상자를 오히려 늘린 것 처럼 현실은
2차대전 후 전쟁 사상자 수가 대전 당시에 비해 지속적으로 증가했다는 점에서 오히려  적
지 않았다는 것이다. 거대한 세계대전의 위협은 막았지만 그 밖의 것들은 막지 못한 것이다.

그나마 피스메이커에서는 주인공과 그 형의 유지를 잇는 자들이 남아 전쟁을 막자는 노력
을 하고 있고 이제타에서는 그 소국 공주가 비슷한 일을 하고 있다. 그런데 왜 왠지 소국 공주는 그저 그렇다는 생각을 갖게 하고 피스메이커의 유지를 잇는 자들은 그럴 듯도 하다
는 생각을 하게 하는 건지... (모에하지 않으면 괜찮다는 논리인가?)



그러고 보면 이 메탈기어 시리즈도 대대로 보면 핵확산과 전쟁의 위기라는 점에서는 이제
타나 피스메이커와 유사한데 좀 더 유니크한 게 이상할 정도로 2차대전과 비교해 주목받지
못하는 냉전 시대, 그 이후에 주목하고 있다는 것이다.

냉전 시대 그리고 오늘날도 썰을 풀자면 이야기가 한트럭은 쏟아져 나올 텐데 왜들 2차대
전의 잔재에 매달리는지 원....

ps. 아처(........) : 하일 히드라!(...............)

ps 2.종말의 이제타가 피스메이커보다는
마음에 안드는 이유는 설마 백합이라서?
(백합이 싫은 것도 아닌데?)

ps.3 이제타의 그 파일럿 양반 다른 이야기였다면 마녀들에게 죽어간 전우들의 원한을 갚
기 위해 애기로 그녀들을 무찌른다고 결심할 타입인데 말야.... 그런데 나중에는 일뽕에 빠져....(으악!)

덧글

  • KittyHawk 2020/03/23 21:22 #

    메탈기어의 경우 초기작이자 여명이라 할 MSX 기반 1, 2는 나름 냉소적이고도 선을 긋는 진행과 스토리를 보여줬었죠. '빅 보스'는 잘 봐줘도 영웅심에 빠진 미치광이에 가까운 면모를 보였고, 2에선 아예 전쟁에서 부모를 잃은 아이들이 세상에 대한 복수심에 알아서들 총을 들고 나가 싸워주는 덕분에 끝나지 않는 이상적인 사업을 할 수 있게 됐다는 식으로 주인공 스네이크에게 대놓고 말할 정도였지요. 빅 보스는 후기 시리즈들의 묘사와 달리 절대 세계의 평화를 생각하는 형태의 영웅이 아니었어요. 그러던 것이 PS라인을 통해 발매된 후기작들은 너무 지나친 '빅 보스' 미화부터 시작해 이상적이기야하지만 현실을 생각하는 자의 눈으로 보면 가당치 않을수도 있는 '더 보스' 등의 모습은 참...(물론 이야기 전개상 그녀가 배신자로 누명을 쓰는 등의 일은 어쩔수 없었다지만) 이 때문에 해외 팬덤에선 MSX 기반의 1, 2까지만 정말 좋았다 여기고 그 이후 시리즈는 코지마 감독이 너무 무리한 짓을 했다는 평도 있다는 걸로 압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애드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