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글루스

다음 직장은....

검색페이지 이동

사이드 메뉴

이글루스 블로그 정보

미 해군의 F-35와 슈퍼호넷의 도입은 과연 필연적이었나?

앱으로 보기

본문 폰트 사이즈 조절

이글루스 블로그 컨텐츠

이미 F-14의 개발사인 그루만은 F-14를 F-15아니 그 이상의 수준으로 미래에 맞춘 설계로
재탄생시킬 생각을 하고 있었다. 위의 초기 개량안은 슈퍼호넷과 같은 스트레이크의 추가(실속에 대해 더 좋은 안정성을 얻을 수 있었다.), 후의 봄캣과 동급의 전천후 무기통제체계,
더 나아가 슈퍼크루징까지 가능한 엔진을 통해 공군의 F-15를 능가하는 전천후 전투기로
완성할 생각이었다.

더 나아가 스텔스 설계안도 아래 그림처럼 나와 있었는데 요점은 대부분의 무장을 내부 무
장창에 집어넣고 에어 인테이크에서부터 기수에 이르는 전파 반사가 심한 부분 전체를 다시
설계해 상당한 수준의 스텔스성을 얻으려고 한 것으로 보인다. 사실 톰캣은 스텔스 설계의
잠재력이 있어 보였는데 하부의 피닉스 미사일 탑재부가 거의 반매입식으로 이를 완전히
위 다자인처럼 덮어버리고 사이드와인더 등의 발사위치는 옆에 설치할 무장창에 달 수 있었다.

이런 스텔스 톰캣은 충분한 경쟁력이 있었는데 거의 150km에 달하는 사거리의 피닉스
미사일을 여러발 달고 기존 레이더의 사거리 제약없이 현대 레이더의 고성능을 발휘해
복수목표 추적이 가능하다면 특히 미 해군이 중시하는 함대방공에서 막강한 능력이 된
다. 암람도 사거리 연장을 통해 비슷하게 사용할 수 있지만 한계가 있다고 한다.

즉 어찌 생각하면 슈퍼호넷보다 톰캣의 개량형이 보다 이상적인 함대방공전투기가 될 수 있었던 것이다. 폭장도 봄캣으로 가능함을 보여줬으니 심지어 초안처럼 슈퍼크루징까지
보여줬다면 슈퍼호넷이 맞서야 할 SU-30 계열들에 완전한 우위를 보여줄 수 있다.

톰캣이 낡았다면 YF-23이라는 대안도 있었다. 이미 일부 성능은 F-22를 능가했다는 설도
있었고 너무 사장하기에 아까운 기종으로 일본 항공자위대와의 향후 부활설까지 있던
이 물건을 석연치 않게 버린 것은 미 해군으로서는 아쉬운 일이다. 물론 F-22조차도 그 과
도한 도입비용 때문에 제한적으로밖에 도입이 되지 않았지만 말이다.
물론 F-35도 슈퍼호넷도 나름대로 경제적인 결정이기는 했다. 하지만 향후 벌어질 5세대
전투기 경쟁에서 확실한 우위를 얻는다는 점에서는 미해군이 다소 어정쩡한 판단을 내린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 본다. 앞으로 심상치 않게 성장할 중국 해군과 러시아가 내놓
을 체크메이트 같은 염가 5세대기에 맞설 경쟁력이 현 미 해군 기종들에게 있을까?




포스트 공유하기

썸네일
존다리안님의 글 구독하기
덧글 5 관련글(트랙백) 0
신고
맨 위로
앱으로 보기 배너 닫기

공유하기

주소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수있습니다.

http://zondarian.egloos.com/m/6852525
닫기

팝업

모바일기기에서만 이용이 가능합니다.
운영체제가 안드로이드, ios인
모바일 기기에서 이용해주세요.

덧글 삭제

정말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확인

게시글 신고하기

밸리 운영정책에 맞지 않는 글은 고객센터로
보내주세요.

신고사유


신고사유와 맞지 않을 경우 처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 위반/명예훼손 등은 고객센터를 통해 권리침해
신고해주세요.
고객센터 바로가기